분당선, 다음달 2~21일 사이 출·퇴근시간대 감축 운행
기사입력 2018.09.12 10:33최종수정 2018.09.12 10:33 건설부동산부 주상돈 기자
왕십리~청량리 간 선로 신설 및 개량공사에 따른 조정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다음달 2일부터 21일까지 20일간 분당선(왕십리~수원) 전동열차의 운행 횟수와 시간이 일부 조정된다.

이는 분당선 전철을 청량리역까지 연장 운행하기 위한 왕십리~청량리 간 선로 신설 및 개량공사에 따른 것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은 적정한 운행시간과 횟수를 검토해 올해 말부터 분당선 일부 열차를 청량리역까지 연장 운행할 계획이다.

해당 기간에는 출·퇴근시간(오전7~9시·오후 6~8시) 전철 운행 횟수가 왕십리~죽전 간이 10회, 죽전~수원은 간 8회 줄어든다. 출퇴근시간대를 제외한 평일과 주말·공휴일은 운행시간만 변경된다.

조정되는 열차 시간표는 분당선 전철역과 코레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