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시중통화량 '18개월來 최대폭' 증가…금리인상 전 대출늘린 기업들
기사입력 2018.09.12 12:00최종수정 2018.09.12 12:00 경제부 조은임 기자
7월 광의통화 2637조…전년比 6.7% 늘어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금리인상을 앞두고 기업들이 대출과 예적금을 동시에 늘리면서 지난 7월 시중통화량이 18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7월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7월 광의통화(M2)는 2637조4218억원(원계열·평잔)으로 전년동월대비 6.7% 늘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등을 포함한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의미한다. 7월 M2 증가율은 지난해 1월(6.9%) 이후 18개월 만에 최대치다. M2 증가율은 2015년 10월 이후 민간신용 둔화 등으로 하락세를 지속하면서 지난해 하반기엔 4% 중후반대를 유지했다. 올해 들어 6%대 초반까지 반등한 후 7월엔 증가폭을 더 키운 것이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낮은 통화율에 따른 기저효과와 함께 기업부문 중심으로 민간신용이 늘어난 영향이다. 특히 기업들은 금리인상기를 앞두고 미리 대출을 받아두거나 차후 투자를 대비해 정기예적금에 돈을 예치해두는 경우가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여유가 있는 기업들을 중심으로 자금을 짧게 운용하려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며 "금리상승을 대비해 신용을 미리 빌려두는 현상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상품별로 살펴보면 일부 금융기관의 정기예금 유치 노력, 특수은행의 은행채 발행규모의 확대 등으로 2년미만 정기예적금이 전월대비 10조원, 금융채가 2조4000억원 증가했다. 경제주체별로는 기업부문이 8조1000억원 늘었고, 이어 가계 및 비영리단체 3조원, 기타금융기관 3조7000억원, 기타부문 3조1000억원 가량 증가했다.

7월 금융기관유동성(Lf)은 3693조6000억원(계절조정계열·평잔)으로 전월대비 0.7% 늘었다. 광의유동성(L)은 4703조7000억원으로 0.7% 증가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