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수, 숨 막히는 황당한 실수…'후방 빌드업 하다가 실수 나와'
기사입력 2018.09.12 09:14최종수정 2018.09.12 17:46 온라인이슈팀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칠레의 경기. 한국 장현수의 패스 미스로 칠레 디에고 발데스가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장현수(28·FC 도쿄)가 한국 축구대표팀과 칠레의 친선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의 실수를 언급했다.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칠레와 평가전을 펼쳤다. 이날 경기는 0-0 무승부로 종료됐다. 그러나 중앙 수비수를 맡았던 장현수가 추가 시간에 실수를 범했다.

장현수는 상대의 패스를 가로채고 골키퍼에게 백패스를 시도했다. 그러나 그의 패스는 디에고 발데스(24·모나르카스 모렐리아)에 막혔다. 발데스는 이후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빗나갔다.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이뤄진 인터뷰에서 장현수는 "내가 앞으로 걷어냈으면 문제가 없었을 텐데 백패스를 해서 아쉬웠다"며 "칠레가 강한 압박을 하는 상황에서 후방 빌드업을 하다가 실수가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장현수는 이날 인터뷰에서 "마지막 몇 초가 90분보다 길었다. 또 심장이 성장한 것 같다"라고 말해 일부 네티즌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심장이 아니라 실력이 성장해야", "어처구니없는 실수를 너무 많이 보여줬다", "경기 끝날 때까지 안심할 수 없게 만든다"라고 지적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