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전 살충제 계란 공포 재연되나…농가 울상·소비자 싸늘·업계 긴장
기사입력 2018.09.12 08:43최종수정 2018.09.12 09:10 소비자경제부 이선애 기자
살충제 성분 피프로닐 대사산물 기준치 초과 계란 발견
'추석' 앞두고 양계 농가 울상…'안전관리 구멍' 업계 긴장
소비자들 불안감 팽배 "올 추석에 전 안부친다"…과자·빵도 불신
계란(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강원도 철원의 한 산란계(계란 낳는 닭) 농가가 생산한 계란에서 살충제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검출돼 유통이 중단되면서 1년 전 ‘’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양계농가는 소비자들의 불신으로 계란 소비가 줄어들 것으로 우려를 보이고 있다. 그리고 이는 이미 현실이 되고 있다. 소비자들은 ‘살충제 계란’에 대해 불안감을 드러내고 있으며, 당장 올 추석에 전을 부치지 않겠다는 가정이 늘고 있다. 유통·식품업계는 품질 부적합한 계란의 유통·판매 등으로 인해 또 다시 안전관리 미흡이란 비난을 면치 못하게 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강원 철원군에 위치한 서산농장에서 출하된 계란(난각코드 ‘PLN4Q4’) 계란에서 피프로닐 대사산물(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치 0.02㎎/㎏의 두 배인 0.04㎎/㎏이 검출돼 부적합 판정이 났다고 11일 밝혔다. 피프로닐 설폰은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살충제인 피프로닐이 가축의 체내로 흡수돼 대사 과정을 거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물질이다. 계란의 피프로닐(피프로닐 설폰 포함) 잔류 허용기준은 0.02㎎/㎏인데, 서산농장 생산 계란에서는 기준치 2배인 0.04㎎/㎏이 검출됐다.

서산농장 계란은 앞서 두 차례 살충제 성분 초과 검출로 부적합 판정을 받아 전량 폐기 처분됐다. 지난해 8월 사용 허가 살충제인 비펜트린 성분이, 12월엔 사용 금지 살충제인 피프로닐 설폰이 각각 검출됐다.
강원도 철원의 한 산란계 농가가 생산한 계란에서 품질 부적합 계란이 발견됐다. 난각 코드는 ‘PLN4Q4’.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살충제 계란 사태 이후 지난해 9월 안전관리 강화 차원에서 살충제 검사항목을 확대하자 부적합 8개 농가에서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잔류 허용 기준 이상이 검출되기도 했다.

품질 부적합 계란이 지속적으로 등장하면서 소비자 불안감은 극에 달하고 있다. 1년전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에도 달라지는 게 없다는 불신이 팽배한 상황. 추석을 코 앞에 두고 계란이 많이 사용되는 전을 하지 않겠다는 가정도 늘고 있다. 한 소비자는 "추석 즈음에 계란값이 많이 뛸 것이란 소식을 접해 안 그래도 전을 할지 말지 고민했었다"며 "불안해서 당분간 계란 요리, 당장 추석에도 전 등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농가에서 출하한 계란이 이미 상당량 소진됐을 가능성이 적지 않다. 이에 따라 계란을 원료로 쓰는 빵이나 과자 등에 대한 소비자의 불신도 팽배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양계농가 역시 전전긍긍하고 있다. 당장 추석 대목을 앞두고 살충제 계란 악몽이 재연되면서 계란 소비가 줄어 장사를 망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유통·식품업계의 안전관리도 미흡하다는 비난이 제기되고 있다. 식품을 유통·판매하는 기업이라면 안전한 먹거리를 소비자에게 제공해야할 책무가 있음에도, 이에 만전을 기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업계는 계란 납품 협력사와 살충제 불검출을 인증하는 시험 성적서의 확인 절차 등의 안전에 만전을 기한다고 밝혔음에도 살충제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검출된 계랸을 또 다시 유통·판매하면서 안전관리에 구멍이 있다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살충제 계란 파동 당시, 농협하나로마트 서울 양재점 계란 매대. 점원이 정부로부터 '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을 진열하고 있다.(사진=윤동주 기자 doso7@)

정부는 이번에 검출된 서산농장 농장주가 올해 사용이 금지된 살충제를 닭이나 축사에 새로 뿌렸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피프로닐 설폰의 경우 살충제를 뿌린 시점에서 1년이 지난 뒤에도 검출될 수 있다"며 "검출 사유에 대해서는 향후 농가 조사를 통해 밝힐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은 농가에서 보관 중인 물량을 전량 회수하고 시중에 풀린 물량도 추적해 폐기할 계획이다. 이에 한 소비자 커뮤니티에는 "1년전에 살충제 계란 파동을 격고도 달라지는 게 없다"며 "살충제를 뿌리고 1년이 지난 뒤에 물질이 검출될 가능성이 있었면 더욱더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해당 계란이 소비자 식탁에 오르는 일은 없게 했었어야 했다"라는 글이 게시됐다.

한편 계란값은 고무줄값이 될 전망이다. 1년전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계란값은 폭등하다 소비가 급격하게 줄어 폭락하는 등 고무줄이 됐다. 다만 살충제 계란과 상관없이 이미 폭염 등으로 9월 계란 가격은 오를 수 밖에 없다는 전망이 앞서 제기됐다.

농업관측본부는 9월 계란 가격이 전년 대비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농업관측본부 표본농가 조사 결과 특·대란 비중이 전년보다 약 16%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특란 10개 기준 9월 계란 산지 가격은 1300~1400원, 추석 성수기 계란 가격은 전년보다 상승한 1350원~1450원선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