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에너지新산업 현장방문…전남 영암태양광 착공식 개최
기사입력 2018.09.12 11:00최종수정 2018.09.12 11:00 경제부 이광호 기자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대규모 재생에너지 프로젝트 확대의 일환으로 12일 '영암태양광발전 개발사업 착공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영암태양광발전 개발사업은 92.4MW 규모로 추진되는 국내 최대의 태양광 단지로서, 연간 12만MWh 전력생산을 통해 약 3만 가구에 전력공급이 가능하다.

사업자인 영암태양광발전주식회사는 발전소 건설·운영 과정에서 지역 기업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대불산단내(內) 업체를 통해 기자재를 조달할 예정으로, 조선경기 침체로 경영난에 처한 대불산단의 일감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하고 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이날 영암태양광 개발사업 착공식에 참석해 사업자 및 지자체 관계자를 격려하고 "재생에너지는 단순히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인 것만이 아니라 신규 투자기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새로운 성장 동력"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역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점에서 영암태양광 개발사업을 높이 평가했다.

한편, 백 장관은 행사 이후 전기차 충전기를 수출하는 시그넷 EV사를 방문해 에너지신산업 확대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의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