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박지원 설전…'당신이 판사야' vs '어디서 큰소리야'
기사입력 2018.09.12 07:09최종수정 2018.09.12 08:12 온라인이슈팀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 사진=연합뉴스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던 중 회의 진행을 놓고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과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이날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와 관련해 압수수색 영장 기각이 많다'는 내용의 질의를 하자 여 위원장은 "정치권에서 사법부에 압력을 넣고 관여해서는 안 된다"며 이를 비판했다.

여 위원장의 발언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잘못된 것을 지적하는 게 무엇이 문제인가. 사회만 보면 되지 당신이 판사야"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말을 들은 여 위원장은 "어디서 큰소리야. 보자 보자 하니까, 당신이라니"라고 말하며 정회를 선언했다

한편, 여 위원장과 박 의원의 설전을 본 네티즌들은 "박지원 의원 말이 옳다. 그 자리는 사회 보는 자리지 큰소리 치는 자리인 줄 알았나"(bawi****), "의사진행 발언 취지 자체는 여상규 말이 맞다. 삼권분립이 엄연한데 정치권에서 구속영장 기각율을 문제삼는 것은 이를 해치는 일이다"(chai****), "위원장님께는 말대꾸를 하면 안 된다는 권위의식인가?"(scha****), "옳고 그름을 떠나서 유치한 모습이 보기 좋진 않네요"(lacob****)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