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한국과 북한 경유 가스관 프로젝트 논의 재개'
기사입력 2018.09.11 17:55최종수정 2018.09.11 17:55 국제부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러시아와 한국이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사업 논의를 재개했으며 사업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주한 러시아 무역대표부 미하일 본다렌코 대표가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고 있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 중인 본다렌코는 이날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현재 가스관 사업(논의)을 재개하려고 노력중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많은 자금이 소요되고 정치적으로 위험한 프로젝트"라며 "하지만 (지난 6월) 한국 대통령의 방러 이후 다시 이 사업이 논의되고 있으며, 한동안 중단됐던 프로젝트를 재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러시아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의 부사장인 비탈리 마르켈로프는 지난 6월 기자회견에서 가스프롬이 한국가스공사(KOGAS) 측과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사업에 대한 논의를 다시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