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추석맞이 직거래 장터 찾아…한우, 곶감 구매
기사입력 2018.09.11 16:04최종수정 2018.09.11 16:04 정치부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청와대 연풍문에 개설된 추석맞이 직거래 장터를 찾아 과일을 시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와 함께 11일 청와대 연풍문 2층에 마련된 '추석맞이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찾았다.

추석을 앞두고 명절 물가를 살펴보면서 국내 농축수산물의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사과 진열대에서 "예년과 비교하면 가격은 어떤가"라고 물었다.

"폭염 때문에 과일이 좀 작고, 가격도 30% 비싸다"는 대답이 돌아오자 문 대통령은 "그만큼 공급이 부족하다는 것 아닌가. TV 보도를 보면 온전한 사과가 없는 것 같다"라고 걱정했다.

김 여사는 "(사과) 한 개에 6000원이다. 제가 청와대에 온 뒤로 시장을 안 봐서 물가가 잘 비교가 안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시식용 사과와 배를 맛보기도 했다.

김 여사는 진열대를 둘러본 뒤 '한우 알뜰 세트'와 '추석 곶감'을 샀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