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공항 검역 뚫렸는데 '메르스 초기 대응 비교적 잘 됐다'
기사입력 2018.09.11 11:24최종수정 2018.09.11 11:24 정치부 부애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 발생과 관련 "과거와 달리 당국과 병원, 의료 관계자들이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처해 초기 대응이 비교적 잘됐다"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메르스 환자 발생으로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다"면서 "지난 주말 국민들이 알지 못하는 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여주신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드린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공항에서 제대로 대응을 못했다는 전문가들의 견해와는 다소 동떨어진 평가여서 논란이 예상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쿠웨이트에서 두바이를 경유해 입국한 메르스 확진자 A씨(61·남)는 제출한 건강상태질문서에 설사와 근육통이 있다고 기재했다.

A씨는 비행기에 내려 도우미에게 휠체어를 요청할 정도로 몸 상태가 좋지 않았지만 당시 고막체온이 36.3도 정상이었고, 발열과 호흡기증상이 없어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되지 않은 채 검역대를 무사히 통과해 검역시스템이 여전히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메르스의 확산을 막고 신속하게 상황을 종식 시키는 것"이라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가 현장 대응과 지휘에 집중하고 정부는 적극 지원하면서 진행 상황을 국민들께 투명하게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