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표준뇌지도 활용 치매 예측기술 의료기기 허가
기사입력 2018.09.09 12:00최종수정 2018.09.09 12:00 4차산업부 김철현 기자
치매 조기 예측·진단 객관성 개선 기대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국내 연구진이 한국인 표준뇌지도 작성 및 뇌영상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이를 적용한 치매 예측의료기기에 대해 식약처 인증을 획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이하 연구단)이 이 같은 성과를 올렸다고 9일 밝혔다. 현재 가장 정확한 치매 진단 방법은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 정상 뇌와 비교해 이상여부를 확인하는 것인데 기존에 육안으로 확인하는 상황에선 세밀한 부분에 대한 점검이 어려워 정밀분석이 가능한 기술에 대한 수요가 있어왔다.

연구단은 동아시아인에 최적화된 치매조기예측기술 개발을 위해 지난 5년간 60세 이상 지역민 1만여명을 대상으로 신경심리검사, 유전체검사 등 치매정밀검진을 통해 치매위험군을 선별했다. 이를 바탕으로 아시아 최대 규모의 표준화된 바이오·의료 빅데이터를 확보했다. 이 중 정상으로 판별된 한국인 1000명 이상에 대해 정밀 MRI를 촬영해 연령대별 남·녀 표준 뇌지도를 작성하고, 표준뇌지도와 환자의 영상자료를 자동으로 비교·분석해 치매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연구단은 연구성과의 조기 실용화를 위해 참여기업인 인포메디텍에 한국인 표준뇌지도와 뇌영상 분석 기술을 이전 했고, 인포메디텍은 이전 받은 원천기술을 토대로 치매를 조기예측할 수 있는 의료진단보조시스템을 개발해 이번에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 인증을 받게 됐다. 이번 연구성과는 초기 알츠하이머병에 동반되는 미세한 뇌손상을 식별할 수 있어 알츠하이머성 치매 조기 예측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는 서울대병원 등 6개 국내 주요 대학병원에서 시범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이건호 교수는 "치매환자의 뇌 영상과 한국인 연령별 표준뇌지도를 비교함으로써 치매 조기예측·진단의 객관성과 정확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인에 최적화된 치매 예측기술이라는 점에서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 및 기술수출도 기대된다"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