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버스정류장 시범도입
기사입력 2018.09.09 11:00최종수정 2018.09.09 11:00 건설부동산부 김현정 기자
에어커튼 설치로 외부 오염물질 유입 방지 및 내부 공기정화해 시민 건강 보호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 조감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심화되는 미세먼지 오염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ICT 요소기술을 활용해 대기오염을 막아주는 버스정류장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를 연내 고양향동 지구에 시범 도입한다고 밝혔다.

올해 미세먼지주의보 발령 횟수는 작년 대비 약 2배 급증했으며, 특히 버스정류장 중앙차로의 이산화질소 농도는 도시대기측정소 농도의 2.5~5.3배 수준으로 버스정류장의 대기오염이 심각한 상태이다. 이에 LH는 외부 오염물질 유입을 막고 내부 공기는 정화하면서, 대기질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 개발에 착수했다.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에 도입된 에어커튼은 LH가 드웰링 등 중소기업과 협업해 개발한 것으로, 경유 차량에서 발생하는 1급 발암물질인 벤젠 등 매연과 미세먼지, 도로상 분진을 막을 수 있도록 공기정화장치가 내장돼 있다.

지난 7월 고양시 덕양구 행신초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실시한 두 차례의 실증시험 결과 20~30%의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보였고, 이용 시민 약 95%가 에어커튼에 대해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실시간으로 대기질을 모니터링하고 데이터를 구축할 수 있도록 간이 공기질 측정기를 도입했다. 향후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체계적인 대기질 대책을 수립하는 스마트 교통환경의 거점이 될 전망이다. 이외에도 기존 버스정류장의 단순 구조 형식에서 탈피한 특화 디자인을 도입하고 공공 WiFi, 안심벨, 스마트조명 등 스마트 요소기술을 버스쉘터에 접목해 이용시민의 만족도를 높였다.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는 스마트시티 선도지구 중 고양 향동지구내 공동주택 밀집지역 4곳에 시범적용되며, 이후 태양광 발전 설비를 도입하는 등 고도화하고 적정수준으로 단가를 낮출 계획이다.

또한, LH는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가 국내외로 확산될 수 있도록 이달 18일~20일 개최되는 제 2회 월드 스마트시티 위크(WSCW) 행사에 전시할 예정이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