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중간광고 도입하면 제작진 노동환경도 개선'
기사입력 2018.09.07 15:43최종수정 2018.09.07 15:43 IT부 김동표 기자
한국방송협회 "도입 미룰 수 없다" 성명
"종편만 중간광고 가능한 차별적 규제 해소"
"좋은 프로그램 제작 위해 중간광고 필요"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한국방송협회는 7일 성명서를 통해 "시청자 복지와 방송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방송협회는 "지난 정부가 유료방송과 종편에만 과도한 특혜를 제공하고 지상파방송은 차별적 규제로 손발을 묶어 국민들에게 제공해야 할 최소한의 '방송복지' 시스템을 무너뜨렸기 때문에 국민을 위한 지상파방송의 의무 실현이 한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상파방송은 좋은 프로그램 제작을 기업의 이윤보다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중간광고로 들어올 추가재원은 모두 프로그램 제작비와 상생을 위한 제작환경 개선에 투입하고, 프로그램 품질 제고에 집중할 것이며, 외주환경과 스태프의 노동환경 개선에도 힘쓸 것을 국민들께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방송협회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 이행도 촉구했다. 지난 3일 방송의 날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이 사랑하고 세계가 인정하는 우리 방송의 경쟁력을 높이도록 정부도 불필요한 규제는 제거하고 간섭하지 않겠다"면서 "노동이 존중되고 사람이 먼저인 일터가 되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방송협회는 "지상파방송이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정부의 신속하고 현명한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방송통신위원회 '방송산업실태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지상파방송 광고 매출은 2005년 2조4000억원에서 2016년 1조6000억원으로 급감했다. 최근 발표된 방통위 '방송사업자 재산상황공표집'에는 2017년 이보다 하락한 1조4000여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10여년 사이에 지상파 광고매출의 40%가 감소한 것이다.

반면 방송채널사용업자(PP)의 광고매출은 2011년 1조2215억 원에서 2017년 1조4675억 원으로 증가했다. 종편의 경우 2011년 716억 원의 광고매출이 2017년 4004억 원으로 5.6배가 증가했다.

방송협회는 "지상파 광고매출 하락의 결정적 이유는 지상파에게만 차별적으로 존재하고 전 세계 어디에도 없는 지상파 중간광고 금지"라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