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7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기사입력 2018.09.06 14:00최종수정 2018.09.06 14:13 건설부동산부 박민규 기자
  ▲자료: 한국감정원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8·27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오름 폭 확대를 이어갔다.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주간 변동률은 지난 3일 기준 0.47%를 기록했다. 지난주(0.45%)보다 0.02%포인트 올라갔다. 강북권(0.39%→0.41%)과 강남권(0.50%→0.52%) 모두 지난주보다 오름 폭이 확대됐다.

지난달 26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용산·여의도 개발계획을 잠정 보류한다고 발표한 데다 하루 뒤인 27일 정부가 내놓은 8·27 대책에서 서울 종로·중·동대문·동작구를 투기지역으로 추가 지정했지만 서울 집값 상승세를 꺾진 못했다.

서울 시내에서 이번주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강동구로 1.04% 뛰었다. 이어 동작구(0.60%)·송파구(0.59%)·서초구(0.58%)·강남구(0.56%)·도봉구(0.56%)·성동구(0.52%) 등 순이었다.

8·27 대책에서 투기지역에 이름을 올린 종로구는 지난주 0.25%에서 이번주 0.29%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 중구는 0.35%에서 0.34%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동대문구 역시 0.34%에서 0.33%로 큰 변동이 없었다. 동작구는 0.65%에서 0.60%로 오름세가 줄긴 했지만 여전히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개발계획이 보류된 용산구는 지난주 0.43%에서 이번주 0.40%로 아파트값 오름세가 축소됐다. 여의도가 위치한 영등포구 역시 0.47%에서 0.43%로 내려갔다. 하지만 오름 폭이 드라마틱하게 줄지는 않았다.

감정원 관계자는 “강북지역은 개발 기대감 및 저평가 인식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며 “강동구는 교통 호재 및 신축 대단지 수요로 상승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8·27 대책에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광명·하남은 이번주 아파트값이 각각 1.01%, 0.44% 상승했다. 지난주에 비해 광명은 0.04%포인트, 하남은 0.01%포인트 오름 폭이 줄긴 했지만 여전히 높은 상승세다. 이번에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안양 동안구는 아파트값 상승률이 지난주 0.25%에서 이번주 0.32%로 확대됐다.

8·27 대책에서 투기지역 지정을 비껴간 과천과 성남 분당구는 이번주 아파트값이 각각 1.38%, 0.79% 급등하며 오름 폭을 키웠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