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어린이집 교사들 모여 '놀이중심 누리과정' 토론
기사입력 2018.09.06 12:00최종수정 2018.09.06 12:00 사회부 조인경 기자
교육부, 11월까지 5개 권역별로 현장교원 의견 경청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이달 7일과 14일, 10월5일과 26일, 11월9일 등 5차례에 걸쳐 전국 유치원·어린이집 교사를 대상으로 한 '누리과정 현장포럼'을 권역별로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유아교육 혁신방안'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요구되는 미래역량인 창의성, 협업능력, 감수성을 효율적으로 함양하기 위해 놀이를 통한 배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일부 현장에서 이뤄지는 교사·학습 중심 교육을 유아·놀이 중심으로 혁신하기 위해 누리과정을 개정하고 현장의 자율성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복지부도 지난해 12월 '제3차 중장기보육 기본계획(2018~2022)'을 통해 영유아의 놀 권리 및 균형적 발달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누리과정을 개정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포럼은 교육주체인 현장 교원에게 누리과정 운영 및 개정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각 포럼마다 유아교육·보육계 전문가 2명이 '유아·놀이 중심 누리과정'이라는 주제로 발표한 후 참여교원들 간의 그룹별 분임토의 및 토의 결과 발표 등이 이뤄진다.

교육부와 복지부는 이를 통해 유아·놀이중심 유아교육·보육 방향에 대해 현장 교원들의 인식을 넓히고 연말까지 누리과정 개정 시안 발표와 공청회를 거쳐 내년 중 누리과정을 개정·고시할 계획이다.

설세훈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국장은 "이번 포럼은 누리과정을 운영하는 유치원과 어린이집 교사가 최초로 한자리에 모여 누리과정 관련 의견을 제시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놓치지 않고 충분한 소통을 거쳐 미래사회 역량 중심 누리과정 시안을 마련하고, 현장에서 제안된 유아교육 제도개선 과제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