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교육장관들 '공정·지속가능한 개발 위한 교육혁신' 강조
기사입력 2018.09.06 12:00최종수정 2018.09.06 12:00 사회부 조인경 기자
5~6일 아르헨티나 멘도사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교육부는 5~6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에서 G20 교육장관회의 및 교육·고용 합동 장관회의가 진행중이라고 6일 밝혔다.

2008년 G20 정상회의가 출범한 이후로 교육장관회의와 교육·고용 합동 장관회의가 개최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우리 정부대표로는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최영한 교육부 국제협력관이 참석했으며, G20 국가 및 초청국가의 교육부와 고용부 장·차관, 유네스코(UNESCO) 사무총장,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은행(WB) 등 주요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했다.

G20 교육장관회의에서는 실생활 및 직장에서 요구되는 역량개발을 위한 교육의 역할에 관해 각국의 교육장관들의 견해를 나누고, 교육과정과 교원연수 정책 등 혁신적 교육 전략, 교육재원조달 및 국제협력 등을 주요 의제로 각국의 정책 및 사례를 공유했다.

또 교육이 모든 국가를 위한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개발'의 핵심 동인이며, 모든 사람들을 위한 평생학습 기회를 증진하는 것이 G20 국가의 우선 순위라는 데 공감했다.

G20 교육·고용 합동 장관회의에서는 포용적 미래를 위한 역량 개발, 정책 조정 및 범정부적 접근 등을 주요 의제로 다뤘다.

특히, 학교에서 일터로의 전환이 G20의 주요 과제임을 인식하고 교육정책과 고용정책 간의 연계·조정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최영한 교육부 국제협력관은 이 자리에서 "한국은 4차 산업혁명 등 미래사회 변화에 대비해 '모든 아이는 우리 모두의 아이'라는 철학으로 교육의 국가 책임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직업교육훈련의 현장성을 제고하고 전 국민의 역량 개발을 위해 '평생직업교육훈련 혁신방안'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국민들이 생애 언제든지 학습에 참여하고 필요한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유연하고 개방적인 역량 개발 시스템을 구축하고, 역량 개발의 결과가 사회적·경제적으로 인정받는 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G20 국가들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결과는 오는 11월3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제출되며, 일본이 의장국을 맡는내년에도 교육을 위한 협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