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안전투자 공시·안전마일리지 제도 도입 공청회
기사입력 2018.09.05 08:03최종수정 2018.09.05 08:03 건설부동산부 박민규 기자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국토교통부는 ‘안전투자 공시 및 안전마일리지 제도 도입’에 대한 관계기관 및 항공업계 등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5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메이필드호텔에서 공청회를 연다고 밝혔다.

안전투자 공시제도는 안전개선활동을 비용으로 인식하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항공운송사업자와 공항운영자가 안전분야에 대한 자발적인 투자계획을 공시하도록 해 항공교통 이용자가 항공안전에 대한 신뢰를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우선 국내 9개 국제항공운송사업자와 인천국제공항공사 및 한국공항공사를 대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안전마일리지 제도는 사고예방 및 안전증진활동을 장려하기 위한 것이다. 항공운송사업자와 공항운영자의 자율적 안전관리 노력과 사고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마일리지 점수를 부여하고 이를 운수권 배분 및 안전감독 조정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공청회를 통해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입법과정을 거쳐 제도가 정착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