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4년 만에 日에 밀려 AG 종합 3위
기사입력 2018.09.02 15:26최종수정 2018.09.03 07:49 4차산업부 김흥순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시상식에서 태극기가 게양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우리나라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종합 3위로 마무리했다.

우리나라는 대회 마지막 날인 2일 트라이애슬론 혼성 릴레이에서 은메달을 추가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성적은 금 49개, 은 58개, 동 70개가 됐다. 당초 목표인 금메달 65개 이상 종합 2위에 못 미치는 성적으로 종합순위는 3위를 기록했다. 중국이 금 132개, 은 92개, 동 65개로 1위를 했고, 일본이 금 75개, 은 56개, 동 74개로 2위에 올랐다.

우리나라가 아시안게임에서 2위를 내주기는 1994년 히로시마 대회 이후 24년 만이다. 하계 아시안게임 기준으로 총 금메달 50개를 채우지 못한 것도 1982년 뉴델리 대회(28개) 이후 36년 만이다. 우리에 밀려 계속 3위였던 일본은 4년 전 인천 대회 금메달 47개보다 28개나 더 획득하면서 2위로 도약했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는 일본 수영의 기대주인 여고생 이케에 리카코(18)가 뽑혔다. 그는 여자 접영 50m와 100m, 자유형 50m와 100m를 비롯해 단체전인 계영 400m와 혼계영 400m까지 모두 6개의 금메달을 따냈다. 여자 선수가 아시안게임 MVP에 선정되기는 이케에가 처음이다. MVP는 트로피와 상금 5만달러(약 5500만원)를 받는다.

지난달 18일 개막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은 이날 오후 폐막식을 끝으로 열전을 마무리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