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삼성전자 냉장고, 영국서 ‘최고의 제품’ 호평
기사입력 2018.09.02 11:00최종수정 2018.09.03 11:17 산업부 안하늘 기자
양문형 냉장고 부문 상위권 ‘싹슬이’
냉각·냉장속도, 온도 안정성, 에너지 효율성 등 최고점


[베를린(독일)=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삼성전자 양문형 냉장고가 영국 최고 권위 소비자 연맹지 ‘위치(Which)’로부터 최고 수준의 제품 경쟁력을 인정 받았다.

1일(현지시간) 위치는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한 양문형 냉장고 ‘RS8000NC’ 중 패밀리허브 모델을 비롯한 4개 모델(RS68N Family Hub·RS68N8230B1·RS68N8230S9·RS68N8230SL)에 최고 점수인 86점을 줬다. 이로써 4개 제품은 공동 1위에 올랐고, 3개 모델(RS68N8240S9·RS68N8240B1·RS68N8240SL)은 85점을 기록해 총 7개 모델이 상위권을 모두 석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 제품들은 지난달 30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가전전시회 IFA2018에서 소개되고 있다.

이번에 위치에 새롭게 등재된 7개 제품 모두는 ▲ 냉각 속도 ▲ 냉동 속도 ▲ 안정성 ▲ 권장 온도 ▲에너지 효율성 등 성능 관련 전 항목에서 최고 등급인 ‘5Star’를 획득했고, ▲ 소음 항목은 ‘4Star’를 기록하며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위치는 “실온 상태에서 식재료를 빠르게 냉각·냉동해 신선하게 보관하는 성능이 뛰어나고, 외부 온도 변화에도 내부 온도를 일정한 수준으로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사용자가 원하는 설정 온도를 정확하게 구현한다”며 극찬했다.

삼성전자는 양문형 냉장고 신제품에 냉각기를 냉동실에 각각 위치시킨 독립 냉각 시스템인 '트윈 쿨링 플러스(Twin Cooling Plus)'와 온도 편차를 ±0.5도 내로 유지하는 ‘미세 정온 기술’을 적용해 한층 강화된 신선 보관 성능을 구현했다.

위치는 7개 모델 전부를 베스트 바이(Best Buy)는 물론, 에너지 세이버(Energy Saver)로 선정해 우수한 에너지 절약 성능을 호평하며 소비자에게 구매를 추천했다.

강봉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유럽 현지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면밀히 연구해 출시한 양문형 냉장고 ‘RS8000NC’ 모델들이 영국 최고 권위의 소비자 전문 매체로부터 최고 평가를 받은 것은 쾌거”라며 “전세계에서 인정받는 삼성전자 냉장고만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적으로 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를린(독일)=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