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2기 개각] 진선미 '장관 지명 어깨가 무겁다'
기사입력 2018.08.30 16:12최종수정 2018.08.30 16:22 정치부 성기호 기자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여성가족부장관으로 내정된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우리사회가 성평등한 관계로 나아가기 위한 진통을 겪고 있는 와중에 여성가족부 장관직에 내정돼 어깨가 무겁다"는 입장을 밝혔다.

진 후보자는 이날 개각 발표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제 역할과 의무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선 원내수석부대표로서 8월 임시국회에서 민생입법 마무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후 국회청문회를 성실히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