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앞두고…日파나소닉 유럽본사, 영국→네덜란드 이전
기사입력 2018.08.30 14:50최종수정 2018.08.30 14:50 국제부 조슬기나 기자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일본 파나소닉이 오는 10월 유럽본사를 영국 런던에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옮기기로 했다. 내년 3월로 예정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앞두고 대응에 나선 것이다.

3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에 참석하기 위해 독일 베를린을 찾은 로랑 아바디 파나소닉 유럽법인 대표는 "영국이 법인세를 내릴 경우 일본에서 조세회피지역으로 간주될 수 있어, 15개월 전부터 (이전을) 검토해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영국 정부는 브렉시트에 따른 글로벌 기업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2016년 당시 20%인 법인세를 순차적으로 낮추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조세부담비율이 20% 미만인 외국인 자회사의 소득을 일본 법인과 합산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어, 오히려 세금이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덧붙였다.

파나소닉의 유럽본사는 독일, 스페인 등에 기능이 분산돼 있다. 현재 런던에는 20~30명 정도가 근무 중이다. 이 가운데 재무, 감사 등을 담당하는 10~20명이 네덜란드로 옮겨가게 된다. 런던에는 투자자관계(IR) 기능만 남는다. 본사를 유럽대륙으로 옮김으로써 브렉시트 이후 인적, 물적 왕래에 지장이 생기지 않도록 하려는 조치다.

그간 브렉시트에 앞서 영국 내 유럽본사를 이전하려는 움직임은 주로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이뤄져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브렉시트 협상을 둘러싼 혼란이 계속되면 제조업 등에서도 유럽본사 이전을 모색하는 기업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