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 인도에 첫 투자…최대 전자결제업체 지분 매입
기사입력 2018.08.28 07:58최종수정 2018.08.28 07:58 국제부 조슬기나 기자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가 인도 최대 전자결제업체인 페이티엠(PayTM)의 지분을 매입한다고 27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버핏이 인도에 직접투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도에 따르면 투자규모는 약 2억8600만달러~3억5600만달러(약 3190억~3970억원) 상당이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페이티엠의 모기업인 원97커뮤니케이션스의 지분 3~4%를 취득하게 된다. 페이티엠은 인도 최대 모바일 상거래 플랫폼이다. 앞서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 중국 알리바바그룹 등도 페이티엠에 투자를 단행했다.

다만 버크셔 해서웨이측은 투자 사실을 확인하면서도 버핏이 이번 거래에 개인적으로 관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코노믹타임스에 따르면 버크셔 해서웨이의 주요 펀드매니저 중 한명인 토드 콤스가 이번 투자를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는 "이번 투자는 버핏의 인도 첫 직접투자"라며 "이번 거래로 페이티엠의 가치는 100억달러를 넘어서게 됐다"고 보도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