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먹는 10대, 훗날 전립선암 발병률 3배 높아진다'
기사입력 2018.08.27 08:27최종수정 2018.08.27 08:31 디지털뉴스부 이진수 선임기자
(사진=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술을 많이 마시는 10대 남자 청소년의 경우 훗날 치명적인 전립선암에 걸릴 확률이 세 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타블로이드신문 '더 선'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1주 7단위 이상의 알코올을 섭취하는 15~19세 남자 청소년이 장차 공격적인(aggressive) 전립선암으로 진단 받을 확률이 세 배 이상에 이른다고 최근 소개했다.

여기서 알코올 1단위란 소주 50ml, 와인 100ml, 맥주 320ml에 해당하는 양이다.

이번 연구를 이끈 노스캐롤라이나대학 채플힐 캠퍼스 영양학과의 엠마 앨롯 연구조교수는 "사춘기에 급속도로 발달하는 것이 전립선"이라며 "따라서 사춘기 중 발암물질에 노출된다는 것은 매우 민감한 사안"이라고 경고했다.

연구진은 전립선암 생체조직 검사 경험이 있는 49~89세 퇴역군인 6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에 나섰다. 연구진은 이들에게 10대, 20대 등 10년 단위로 1주 음주량이 얼마나 됐는지 물었다.

15~19세 때의 폭음이 전립선암 발병에 영향을 미쳤다는 증거는 없다. 그러나 청소년기에 1주 7단위 이상의 알코올을 섭취한 이들은 공격적인 전립선암으로 고통 받을 확률이 세 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40~49세에 이와 비슷한 양의 알코올을 섭취한 이들이 치명적인 전립선암 진단을 받을 확률은 세 배 이상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일생 전체로 볼 때 음주량이 많은 남성들은 공격적인 전립선암으로 진단 받을 확률이 세 배를 웃돌았다.

이른바 '온순한(low-grade)' 전립선암은 인체에 크게 해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공격적인 전립선암의 경우 전이속도가 빨라 적극적으로 치료하지 않으면 치명적일 수 있다.

앨롯 조교수는 "알코올 부작용이 전립선암 진단을 받을 당시의 음주패턴이 아니라 인생 전체에 걸친 음주량이나 인생 초기의 음주량에서 비롯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인생 초기에 많은 알코올을 섭취한 남성의 경우 으레 죽는 날까지 계속 과음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므로 알코올에 대한 지속적인 노출 결과와 인생 초기의 음주습관을 떼어놓고 본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영국 국립건강보험(NHS)은 1주 14단위 이상의 알코올을 섭취하지 말라고 권유하고 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