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급등세…25개 구 모두 오름폭 커져
기사입력 2018.08.23 14:00최종수정 2018.08.23 14:00 건설부동산부 박민규 기자
   ▲자료: 한국감정원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서울 집값이 또다시 급등하고 있다. 지역별 개발 호재를 바탕으로 그동안 정부 규제에 억눌렸던 집값이 튀어 오르는 것으로 분석된다.

2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주간 변동률은 0.37%를 기록했다. 지난주 0.18%에서 오름 폭이 두배 이상 커진 것이다. 올 초 강남을 중심으로 서울 집값이 급등했던 지난 1월22일(0.38%) 이후 약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8·2 부동산 대책이 나오기 직전인 지난해 7월31일(0.33%)보다도 이번주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다.

이번에도 강남권의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이번주 강북권 아파트값은 0.25% 오른 데 비해 강남권은 0.47% 뛰었다.

특히 동작구는 이번주 아파트값이 0.80% 급등해 서울 시내에서 가장 높은 오름세를 나타냈다. 강동구(0.66%)와 양천구(0.56%)·강서구(0.53%)·영등포구(0.51%)·송파구(0.46%)·강남구(0.45%)·용산구(0.45%)·마포구(0.42%) 등도 평균보다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동작구의 경우 노량진·흑석뉴타운 등 개발 호재가 집값을 끌어올리고 있다. 강동구는 지하철 연장, 강서구는 마곡지구 개발, 영등포구는 여의도 통합개발, 용산구는 용산 개발 마스터플랜 기대감 등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감정원 관계자는 “최근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예년보다 적은 수준으로 거래량이 동반되지 않은 상황에서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다”며 “다양한 개발 호재로 모든 구에서 상승 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