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감현장] 국정교과서 진상보다 잿밥에 관심?
기사입력 2018.03.29 10:57최종수정 2018.08.27 13:47 사회부 조인경 기자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고석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이 조사 결과 발표를 위해 단상에 오르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기자회견) 질문을 제대로 못 듣고 답변했다" "순간적으로 답변 과정에서 잘못했다" "수사의뢰 개념을 착각했다"

28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의 브리핑은 사안의 무게감과는 정반대로 기본적인 사실 관계조차 수차례 번복된 혼란의 연속이었다.

고석규 조사위원장(전 목포대 총장)은 처음엔 마이크 앞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조사위에 조사권한이 없어 수사의뢰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했다. 그러나 기자들이 "배포한 보고서에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의뢰를 요청한다'는 내용이 있다"고 지적하자, 기자회견이 끝난 뒤 10여분만에 "박 전 대통령도 수사의뢰 대상"이라고 말을 바꿨다.

고 위원장을 비롯한 다른 조사위원들도 당초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이준식 전 부총리가 수사대상이라고 언급했으나 기자회견 후엔 아니라고 부인했다. 진상조사위가 정확한 수사의뢰 대상자를 지목하지 못하자 기자들이 예측 가능한 대상자를 뽑아 일일이 조사위원들에게 확인하는 촌극까지 빚어졌다.

조사위원회의 결과 발표도 제대로 매듭 짓지 못한 채 고 위원장은 불과 몇 시간 뒤 교육감 출마 소신을 밝혀 기자들을 더욱 당황스럽게 했다.

이날 오후 3시19분 고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역사에 중차대한 일인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아 진실을 밝히고자 했고, 우리나라 교육을 위해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고자 한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 "전남교육감 후보로, 전남교육을 깨우기 위해 올바른 진보의 가치관과 교육관을 기본으로 하여 아이들을 위한 것이라면 보수 진영도 포용하는 '스펀지 같은 교육감'이 되고자 한다"는 교육감 후보 출마 선언의 변을 담았다. 이날 오전 교육부에서 브리핑중인 모습을 찍은 사진도 첨부했다.

조인경 사회부 차장 장만채 전 교육감이 도지사 출마를 선언하며 사임한 뒤 최근 전남에서는 고 위원장 등 차기 교육감에 대한 하마평이 나오고 있다. 공석인 교육감을 대신해 이기봉 부교육감이 교육감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데, 공교롭게도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을 지냈던 이 부교육감은 이날 진상조사위원회가 밝힌 수사의뢰 권고 대상자 명단에 포함돼 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는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지시로 꾸려진 조직이고 고 위원장 역시 김 부총리가 직접 영입한 인물로 알려졌다. 그런데 적폐 청산이라는 중책을 맡고도 수사의뢰 대상자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위원장은 며칠 내로 해산할 조사위원회보다는 이미 다음 자리에 마음이 가 있는 모양이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